민병철 영어

본문 바로가기

실용영어학습법

Prof. Byoung-chul Min
(2020.05.27) [한국경제] K방역 알리는 것도 공공외교
관리자
2020.08.19 16:14:35 · 조회:252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 "K방역 알리는 것도 공공외교의 일환이죠"

입력2020.05.27 18:04 수정2020.05.28 11:10 지면A32

생활영어 교육·선플운동 선구자
영어로 한국의 코로나 대응 소개
ICT·의료진 헌신·시민의식 강조
"공공외교 사절로서 책임감 커"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 "K방역 알리는 것도 공공외교의 일환이죠"

 

‘국민 영어선생님’ ‘선플운동 창시자’로 유명한 민병철 선플재단 이사장(사진)이 지난 12일 유튜브(youtu.be/H74LYrl9SBE)에 등장했다. 그동안 사회적 목소리를 내오던 것처럼 악플에 맞서기 위해서도, 영어를 잘하는 방법을 소개하기 위해서도 아니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한국이 어떻게 대처했는지 소개하기 위해 카메라 앞에 섰다. 생활영어 전도사답게 민 이사장은 7분 동안의 동영상 재생시간 내내 영어로 말했다.

민 이사장은 2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세계의 방역 모델이 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비결을 공유하고 싶었다”고 동영상을 찍은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해외에선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추적 등 ‘기술’에 초점을 두고 K방역을 조명했다”며 “기술뿐 아니라 K방역의 핵심인 의료진의 헌신적 노력, ‘사람 중심 사상’이 깃든 시민의식을 널리 알리기 위해 나섰다”고 말했다.

민 이사장은 “K방역 성과를 해외에 알리는 것도 ‘공공외교’의 일환으로 생각해 동영상을 찍었다”고 했다. 민 이사장은 2012년 외교부로부터 ‘사이버 공공외교 사절’로 위촉된 바 있다. 그는 2007년부터 인터넷에 만연한 악플에 맞선 선플운동을 전개해왔는데, 2008년 중국에서 쓰촨지진이 발생했을 때 지진 피해자 추모를 위한 선플 캠페인을 펼치는 등 그의 국제적 활동에 정부가 격려와 감사의 뜻을 표한 것이었다. 2018년 12월부터는 명칭이 바뀌어 민 이사장은 현재 ‘공공문화사절’이란 직함을 갖고 있다. 사이버 공공외교 사절 때와 마찬가지로 무보수 명예직이다.